김동근 의정부시장 걷고 싶은 도시 의정부 구상 밝혀 > 헤드라인

본문 바로가기
    • 맑음
    • 1.0'C
    • 2023.02.07 (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헤드라인

김동근 의정부시장 걷고 싶은 도시 의정부 구상 밝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12-01 11:06

본문


72cf13be64ef366705f5465036aac4ae_1669860295_54.jpg
김동근 의정부시장 걷고 싶은 도시 의정부 구상 밝혀

 

[경기북부 바른뉴스]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지난 112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2022 공공외교 강화 ESG 도시협력 포럼에서걷고 싶은 도시 의정부를 주제로 의정부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ESG행정에 대해 발표했다.

 

김진표 국회의장, 싱하이밍 중국 대사, 박정 국회의원(외교통상위원회), 정명근 화성시장 등이 참여한 이번 포럼은 아시아 주요 도시 정부, 기업 및 사회 환경전문가의 네트워킹을 위해 외교부 공공외교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의정부, 탄소중립 도시로 나아가다

도봉산, 사패산, 천보산, 수락산 등 4개의 큰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도시 내부에 중랑천, 백석천, 부용천 등의 하천이 잘 발달되어 있는 의정부는 생태도시가 되기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춘 도시다. 의정부는 최근 조직개편 때 생태하천과를 신설했고 전문가, 행정조직이 함께 참여하는 워킹그룹을 통해 생태하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동근 시장은 시에서 추진하는 하천 디자인 사업을 설명하며 치수 관리 영역에 머물렀던 하천을 생태학습공간, 머무는 힐링공간, 문화예술이 숨 쉬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시는 앞으로 하천과 경전철역 간의 연계성을 강화해 걷는 문화를 확산시키고 대중교통 이용률을 대폭 높일 계획이다.

 

의정부, 보행자가 우선인 도시로

의정부시는 최근걷고 싶은 거리워킹그룹을 발족시켰고 보행자 최우선의 거리들을 단계별로 조성·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불필요한 노상 적치물과 과잉 시설물들을 과감히 철거하는 것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또한, 중복되거나 무분별하게 설치되어 있는 가로등, 보행·차량 신호기 등도 함께 정비할 예정이다.

 

김동근 시장은 보행자 중심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장하며 이제는 거리를 비워야 한다. 시민들이 걸어야 할 거리가 각종 구조물로 가득찼다. 시설을 하나둘씩 설치하는 관행을 바꿔나가겠다. 앞으로 거리를 보행자에게 돌려주어 의정부를 보행자가 우선인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시민들의 손길로 만들어지는 걷고 싶은 도시

김동근 시장은걷고 싶은 도시를 만든다는 것은 시민들이 도시의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문제를 종합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이며 도시에 살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도시가 궁극적으로 지향해야 할 공동체의 모습이다라며 걷고 싶은 도시 조성의 핵심으로 시민과의 협력을 꼽았다.

 

삶의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현장시장실>과 현장의 문제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해결 방안을 찾는 <현장출동>은 의정부시가 시민과 소통하며 협력을 추구하는 현장행정의 대표적인 활동이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발제를 마무리하며시민들의 손길과 발길이 모여야 걷고 싶은 도시가 완성된다. 시민들과 함께 의정부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걷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정부 권태경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주소 : 경기도 의정부시 장곡로 280-23 현대아파트 302동 1505호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714 등록일 : 2017년 10월12일
직통전화 : 010-5346-3317 발행인ㆍ편집인 : 권태경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태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태경
Copyright ⓒ 2017 경기북부바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3317@hanmail.net

Copyright ⓒ 2017 www.kbar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