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합리적 총량산정을 위한 택시총량제 지침 개정 촉구 건의안 채택 > 정치/의정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17.0'C
    • 2022.10.05 (수)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정

양주시의회 합리적 총량산정을 위한 택시총량제 지침 개정 촉구 건의안 채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08-11 10:21

본문


56782842d96d5ed37f53105c46d0178b_1660180860_04.jpg
양주시의회 합리적 총량산정을 위한 택시총량제 지침 개정 촉구 건의안 채택

 

[경기북부 바른뉴스]양주시의회(의장 윤창철)는 지난 10일 제34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합리적 총량 산정을 위한 택시총량제 지침 개정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정적인 택시공급 문제는 양주시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숙원 과제다.

 

양주시는 면적이 넓은 도농복합도시인데다 신도시 개발로 최근 2년 동안 인구가 4.5% 증가해 택시 부족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안정적인 택시공급이 쉽지 않은 근본적인 이유는 국토교통부의 택시총량 산정방식이 양주지역의 특성을 충분히 반영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난 1월 발표한 국토부 고시(2022-47)에 따르면, 택시총량 산정은 도농복합지역의 경우 도시와 농촌의 인구, 면적비율에 따라 각각의 총량을 산정한 후 합산하여 계산한다.

 

이 산식으로 사업구역별 택시총량을 산정한4차 택시 사업구역별 총량 계획살펴보면 양주시 311, 동두천시 409대로 양주는 동두천보다 면적과 인구가 많은데도 공급되는 택시총량이 적다.

 

양주시의회는 이와 같은 택시총량 산정지표의 개선이 매우 시급하다고 판단해합리적 총량 산정을 위한 택시총량제 지침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기에 이르렀다.

 

건의안에는 심야택시 부족으로 양주시 택시부족 문제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면서 택시 총량 산정 시 지역별 주민등록인구 대신 대학생, 군부대 장병 등 지역의 실질 수요를 포함하는 생활인구로 산정 지표를 보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여기에 인구 증가율을 비롯한 도시 확장성을 추가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택지 개발 중인 회천 4동은 최근 2년 간 인구가 무려 69.7%나 급증했지만, 택시의 탄력적 증차는 요원한 상황이다.

 

건의안을 대표발의한 정현호 의원은경기도에서 택시는 대중교통이고, 시민의 발이다자치분권 시대에 맞게 지역의 특수 여건을 고려하여 시민의 발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가 건의안을 적극 수렴하길 강력히 요청한다 말했다.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안을 국토교통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등에 보낼 방침이다. <양주 권태경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주소 : 경기도 의정부시 장곡로 280-23 현대아파트 302동 1505호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714 등록일 : 2017년 10월12일
직통전화 : 010-5346-3317 발행인ㆍ편집인 : 권태경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태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태경
Copyright ⓒ 2017 경기북부바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3317@hanmail.net

Copyright ⓒ 2017 www.kbar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