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동영상/총선





문석균 후보, 오영환 후보 지지자 사이버테러 중단해줄 것을 호소


소방공시생에게 집단으로 사이버테러하는 행위..묵과못해”
권태경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4.12 16:18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북부 바른뉴스]문석균 무소속 의정부갑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서 오영환 후보 지지자에게 도를 넘는 사이버테러를 중단해 줄 것을 호소했다.  

문석균 후보에 따르면 선거를 시작하면서부터 문 후보와 가족들 그리고 지지자들에 대한 사이버테러가 지속적으로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를 지금 문제 삼는 것은 어제 저녁 오영환 후보 지지자 커뮤니티(카카오톡 오픈챗팅)에서 소방공무원를 준비하는 공시생들의 커뮤니티(카카오톡 오픈챗팅)를 공격하자는 논의가 있었고 이러한 논의들이 묵고할 수 없는 지점에 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에대해 문석균 후보는 “어제 저녁 오영환 후보 지지자 커뮤니티에서 소방공시생 커뮤니티에 집단적 사이버테러를 하자는 논의가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소방공시생들의 오픈챗방 내에서의 별명이나 대화내용이 가감 없이 거론되는 것을 제보받았다. 그전에도 오영환 후보를 찍은 투표용지가 오픈챗방에서 공개된다는 제보를 받은 바도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소방공무원을 준비하는 분들은 제 지지자도 아니고 당원도 아니다. 일반 국민들이 오영환 후보에 대해서 안 좋은 말을 했다고 집단 사이버테러를 당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한 일이다.”고 전했다.  문석균 후보는 이러한 사이버테러의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며 깨끗한 선거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오영환 캠프에도 지지자들의 도를 넘는 사이버테러를 막아줄 것을 당부했다. <의정부=권태경기자>

 

[ Copyrights © 2017 경기북부바른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의정부시 장곡로 280-23 현대아파트 302동 1505호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714 등록일 : 2017년 10월12일
직통전화 : 010-5346-3317    발행인ㆍ편집인 : 권태경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권태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태경
Copyright 2017 경기북부바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3317@hanmail.net